기아자동차, 한국철도와 장애인 여행 지원 위한 MOU

김영남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0:05]

기아자동차, 한국철도와 장애인 여행 지원 위한 MOU

김영남기자 | 입력 : 2020/11/23 [10:05]

기아자동차는 지난 20일(금) 신동수 기아자동차 경영전략실장, 김양숙 한국철도 미래전략실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철도 서울본부(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장애인 여행 지원을 위한 모빌리티 연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여행이 어려운 장애인과그 가족들을 위해 자동차와 철도를 연계한 다중(Multi-Modal)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장애인 가정의 여행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해피트레인x초록여행’ 협력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하며, 향후 2년간 120가족(약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철도는KTX 왕복 열차표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카니발 이지무브’ 개조 차량과 유류비를 지원하게 된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한국철도와의업무협약을 통해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동차와 다른 이동수단의 연결을 통해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사람들에게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가 2012년 6월 시작한 초록여행은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의 일종으로 장애인 가정 여행 시 차량·여행 경비·유류비 등을 지원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이 여행에 대한 물리적·심리적 거리감을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8년간 약 6만 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여행을 지원했으며, 2019년에는 약 만 명의 여행을 지원했다.

 

또한 기아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산림청/산림복지진흥원과 연계한 ‘산림치유여행 지원’ ▲육군본부와 연계한 ‘장애인 가족 육군장병 면회 지원’ ▲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연계한 ‘학대 피해 장애인 치유 여행 지원’ 등 다양한 교통약자 여행 지원 사업을 실시해왔다. 

 

 

 

 

 

# 김영남기자 nandagreen@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