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 총력대응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23:53]

전북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 총력대응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0/11/29 [23:53]

정읍시 소성면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전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 차단을 위해 발생 농장에 사육중인 오리 1만 9000수는 지난 28일 살처분을 완료하였고, 반경 3km 이내 6개 농장 39만2여천 마리에 대해서는 29일 예방적 살처분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반경 3~10km 이내 가금농장 60개 농장은 이동제한과 함께 긴급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부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전북도는 발생농장 인근에 통제초소를 설치해 출입자를 통제하고, 주변 지역에 거점소독시설을 1개소에서 2개소로 추가 설치하여 축산차량을 철저히 소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월 28일 00시부터 29일 24시까지 48시간동안 가금농장, 축산시설 축산차량 등에 발령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기간 중 자체 점검반을 구성하여 적정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있으며, 위반사항 적발 시 관련 법령에 따라 벌금 및 과태료 부과 등 강력 조치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정읍시 소재 전체 가금농가는 7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가금농가에서 인근 소하천ᐧ소류지ᐧ농경지 방문 자제, 농장 진입로ᐧ주변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ᐧ축사 내부 매일 소독,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 등 농장 단위 방역조치를 어느 때보다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 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