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서울구치소 직원 밀접접촉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2:06]

박근혜 전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서울구치소 직원 밀접접촉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01/20 [12:06]

박근혜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는 20수용 중인 박근혜 전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확인했다.

 

▲ 구속 당시 검찰 차로 호송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    ©편집부

 

서울구치소가 밝힌 바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의 계호를 받은 사실이 있으며 이 직원은 구치소 측의 주기적인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확진자로 나타났다.

 

이날 서울구치소 측은 확진 직원은 118~19일까지 실시한 전 직원의 주기적인 코로나19 전수검사 결과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중에 있다고 밝히고 확진 직원이 112PCR검사 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었다고 전했다.

 

그런 다음 구치소 측은 해당 직원은 지난 118() 박 전대통령의 외부의료시설 통원치료 시 근접 계호(호송차량 동승 계호, 마스크 철저 착용)를 한 사실이 확인되었다박 전 대통령은 금일(20) 오전 PCR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한 뒤 “112PCR검사 시에 박 전 대통령 또한 음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의 추후 조치에 대해 검사결과 음성인 경우 예방적 차원에서 일정 기간 외부병원 입원 격리할 예정이라며 양성인 경우 의료진, 방역당국 등과 협의하여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 입원 치료케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