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 점검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1/01/20 [12:36]

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 점검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1/01/20 [12:36]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는 지난 19일, 국비를 지원받아 시행 중인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 3곳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동절기 공사 일시 정지 기간 중 안전관리 사항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의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확인 등을 위해 실시했다.

 

이날 점검을 실시한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사업 현장은 일산서구 덕이동 일원의 ‘덕이 하수관로 정비사업’, 덕양구 흥도동과 행주동 일원의 ‘흥도 하수관로 정비사업’, 덕양구 관산동 및 고양동 일원의 ‘벽제3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 등 3곳으로, 국비 총 403억 원을 연차별로 지원받아 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분류식 하수관로 사업은 오수관을 새로 매설하고 각 가정 또는 영업장의 기존 정화조를 폐쇄해, 발생하는 오수를 새로 매설한 오수관을 통해 수질복원센터로 직접 이송되도록 하는 사업이다.

 

특히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는 하천 수질 개선 및 주민 공중위생 향상 효과가 높은 사업으로 고양시는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3곳 외에도, 덕양구 화전동, 대덕동, 신도동, 창릉동 일원에도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새롭게 추진할 ‘화전·대덕 하수관로 정비사업’과 ‘신도·창릉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약 700억 원 이상이 소요되는 대규모 공사로 고양시 하수도 정비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 지원 사업이 될 전망이다. 고양시는 환경부와 재원 협의를 거친 후 올해 안에 공사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