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이 위험성 평가보고서 ‘복붙’ 조작 책임져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10:11]

최정우 회장이 위험성 평가보고서 ‘복붙’ 조작 책임져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2/02 [10:11]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오는 3월 주총에서 연임을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위태로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잇따르는 안전사고와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악화되고 있는 경영지표 등의 악재도 겹친다. 이 때문에 최 회장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높다.

 

참여연대는 지난 달 29일 포스코 지분율을 11.75% 보유한 최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에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해달라며 공익이사 선임을 촉구했다. 이날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제1차 회의가 있었다.

 

참여연대는 최근 3년간 포스코 사업장에서 산업재해로 숨진 총 18명의 노동자를 언급하며 “포스코는 이 기간 6차례 고용부 감독을 받았지만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포스코는 1973년부터 방지시설 없이 대기오염물질을 무단 배출했다. 이와 관련한 환경오염 및 직업성 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포스코는 투명하게 환경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참여연대는 “포스코 이사회에서도 어떠한 재발 방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촉구 속에서 국민연금 기금운용위 1차 회의를 마친 조흥식 기금운영위 부위원장은 ESG 문제 기업에 사외이사 추천안에 대해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에서 다시 논의해 보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실시한 기업지배구조 평가에 따르면 포스코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등급은 A로, 지배구조 A+, 환경은 A 수준이나 사회는 B에 그쳤다.

 

한편 포스코 제철소에서 근무하던 노동자 다수가 ‘직업성 암’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포스코가 정부에 제출한 위험성 평가 보고서 3년 치 내용이 오타까지 같다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끈다.

 

KBS 보도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고용노동부에 똑같은 위험성 평가 보고서를 제출했다.

 

3년 내내 반복된 평가는 ‘밸브 조작 때 화학물질이 샐 수 있다’였다. ‘환기’, ‘정전’의 오타인 ‘촨기’, ‘정정’ 등도 수정 없이 3년 째 그대로 고용부에 제출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시스템에 ‘변동 없음’을 누를 경우 전년도에 취한 안전조치 문구가 반복되도록 돼있다고 KBS에 설명했다.

 

KBS는 포스코가 노동자 행동을 위험요인으로 문제 삼은 것이 많다고도 보도했다.

 

포스코는 작업현장의 위험을 ‘맨’, ‘머신’, ‘미디어(매체)’, ‘매니지먼트’ 등 4M, 네 가지 유형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으나 KBS 취재 결과 480여개 공정 중 미디어(매체) 유형으로 분류된 것은 없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 코크스 공정 위험성 평가 483개 중 140여개(29%)가 3년째 방치되어있는 점도 지적됐다. 2020년 보고서는 2019년 평가의 70% 이상이 반영돼있는데 이중 45개 항목은 위험도 9 이상인 중대한 위험으로 나타났다.

 

포스코 관계자는 위험도를 유지한 이유는 ‘근로자 경각심을 높이려 한 것’이며, ‘위험성 평가는 법에서 정한 원칙대로 이뤄졌다’며 KBS에 입장을 전했다.

 

한편 포스코의 경영지표 또한 빨간불이 켜졌다. 포스코가 지난 1월 28일 기업설명회 자료를 살펴보면 2020년 연결 기준 매출액은 57조 7928억 원으로 전년대비 10.2%가 하락했다.

 

영업이익 또한 2조 4030억 원으로 전년대비 37.9%나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에 따라 순이익도 1조 7882억 원으로 전년대비 9.8%↓하락했다.

 

최정우 회장의 연임이 오는 3월 주총에서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빨간불이 켜졌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