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피해단체들, '진화위' 즉각 가동과 부적격자 전원교체 요구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9:20]

과거사 피해단체들, '진화위' 즉각 가동과 부적격자 전원교체 요구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2/03 [09:20]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화위)의 즉각적인 가동과 국민의힘이 추천한 위원 가운데 부적격자에 대해서는 전원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이하 전국유족회) 등 12개 과거사피해단체와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약칭 촛불계승연대), 한국진보연대 등 11개 민주시민단체가 2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촉구한 것.

 

이날 모인 이들 총 23개 단체 소속 활동가 20여 명 중에서 코로나19로 10여 명만 현수막 뒤에서 손 팻말을 들고 회견문 등을 통해 “과거사 진실규명 즉각 개시”, “개점휴업 진화위 조기가동”, “과거사위원 내정자 철저검증”, “부적격자 전원교체”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유족이 날마다 죽어가고 있다. 제대로 된 과거사 진실규명 즉각 개시하라!”, “피눈물 흘리며 만들어낸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개점휴업 왠 말인가? 유족 등 피해자는 통곡한다.”, “여야는 과거사위원 내정자 철저검증 즉각 합의하고, 부적격자 전원 교체하라!”, “망언남발 등 원인제공, 국민의힘은 결자해지하라!”, “청와대는 좌고우면, 민주당은 두 손 놓고 나 몰라라! 모두 각성하라!”, “역사적 사명 앞에 허송세월하며 혈세만 낭비하는 진화위 조기가동 촉구한다!” 등과 같은 구호를 외쳤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호상 전국유족회 상임의장, 송운학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 겸 유신청산연대 공동대표, 조종주 강제징집 녹화•선도공작 진실규명추진위원회(약칭 강녹진) 사무처장, 전태삼 (사)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약칭 유가협) 운영위원, 이대수 (사)민주·인권·평화를 실천하는 긴급조치사람들(약칭 긴급조치사람들) 사무처장 겸 유신청산민주연대 운영위원장 등이 잇달아 발언하면서 기자회견취지와 동참입장 등을 설명했다. 또, 전국유족회 정국래 운영위원장이 진행사회를 맡았고, 정금도 인천지회장이 회견문을 낭독했다.

 

이어서 이들은 박병석 국회의장, 집권여당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제1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기자회견문을 전달하고자 민원실에 접수시켰다.

 

앞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화위)는 독립적인 국가기관으로서 입법·사법·행정 3부 어디에도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독립위원회 성격을 갖고 지난 2005년 12월 1일 출범했다. 그 때부터 2010년 6월 30일까지 제1기 진화위는 조사활동 등을 마무리하고, 종합보고서를 작성해 2010년 12월까지 대통령과 국회에 보고한 후 12월 31일 해산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짧은 활동기간 등으로 진실규명이 미진했고, 그 때부터 20대 국회가 종료될 때까지 긴 세월 동안 피눈물 나는 진통과 격렬한 갈등 등을 겪고 지난해 12월 10일 재출범했던 제2기 진화위가 거의 두 달 동안 개점휴업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