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UAE 순방 직후 한-UAE 협력 의제 직접 챙겨

박 의장 “이번 방문 통해 양국 관계가 더 깊고 넓게 발전될 수 있다는 확신 가져” 순방소감 밝혀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1/02/24 [14:26]

박병석 국회의장, UAE 순방 직후 한-UAE 협력 의제 직접 챙겨

박 의장 “이번 방문 통해 양국 관계가 더 깊고 넓게 발전될 수 있다는 확신 가져” 순방소감 밝혀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1/02/24 [14:26]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아랍에미레이트(UAE)를 순방하고 귀국했다.

 

그리고 귀국한 박병석 국회의장은 24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사이프 알-누아이미(Abdulla Saif Ali Saleem Al-Nuaimi) 주한 UAE 대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이번 UAE 방문을 통해 양국 간 관계가 앞으로 더 깊고 넓게 발전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코로나19 이후 외국 국회의장으로는 처음으로 UAE를 공식방문한 뒤 귀국한 박 의장은 “UAE의 발전을 ‘사막의 기적’이라고 부르는 것이 단순한 수사가 아니라 그야말로 사막의 기적이라는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고 치하했다.

 

이어 “이번 방문을 통해 UAE의 발전과 미래 비전에 대해 깊이 있게 더 연구하기로 마음을 정했다”면서 “파병 10주년 맞은 아크부대에 대한 UAE의 각별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알-누아이미 대사는 “올해 첫 순방국으로 UAE를 선택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아크부대원들에게 UAE 정부는 전적인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UAE 방문 당시 면담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Mohammed bin Zayed Al Nahyan) 왕세제와 사끄르 고바쉬 사이드 알 마리(Saqr Ghobash Saeed Al Marri) 연방평의회(Federal National Council, FNC) 의장의 한국 초청의사를 재차 밝혔다.

 

이번 UAE 방문에서 박 의장은 차기 UAE 대통령 계승자인 모하메드 UAE 왕세제를 만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및 증진 △바라카 원전 추가 건설에 한국 참여 △스마트팜·수소경제 등 양국 협력 분야 확대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했다.

 

박 의장은 이어 사끄르 고바쉬 FNC 의장도 만나 2030 부산 엑스포 유치에 UAE의 협력을 요청하는 등 정부와 의회 지도자들을 만날 때마다 구체적인 협력 의제를 내놓아 긍정적 답변을 얻어내 실질적 성과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