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3·1 운동 정신 기억 해야”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1/02/27 [10:18]

이재준 고양시장,“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3·1 운동 정신 기억 해야”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1/02/27 [10:18]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어 오는 3월 1일 제102주년 삼일절 기념식을 취소하고 고양독립운동기념탑에서 참배행사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4백명 안팎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여전히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지만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도 3·1운동 정신은 반드시 기억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가족들과 다시 한 번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산화하신 분들을 기리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념식 대신 준비한 참배행사에는 고양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광복회 고양시지회장 및 회원 등 주요 인사들만 참석해 간략하게 헌화·분향을 진행한다.

 

고양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3.1운동의 정신과 독립유공자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차원에서 이번 참배 행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행사에 앞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108만 고양시민들과 함께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기리는 날이 되기 위해 태극기 달기 운동도 병행해 진행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