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덕소 5A 구역’ 임시총회 서면결의서 위조 논란 계속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5:47]

남양주 ‘덕소 5A 구역’ 임시총회 서면결의서 위조 논란 계속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7/19 [15:47]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    편집   추광규 기자] 

 

 



남양주시 와부읍 덕소리 458-15번지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덕소5에이구역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이하 덕소5A)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갈등의 한 복판에는 지난해 10월 7일 열린 임원 해임 및 직무정지를 위한 임시총회에 제출된 서면결의서가 있다. 

 

당시 덕소 5A 구역 조합정상화추진위원회(이하 비대위)가 개최한 임시총회에는 전체 조합원 수 186명 가운데 과반수에 이르는 111명의 조합원이 참석했다. 또 조합원 과반수 이상이 참여하면서 해임 및 직무정지를 결의했다.

 

문제는 당시 임시총회에서 해임 및 직무 정지를 당한 권오철 조합장과 감사 이사 등이 서면결의서가 위조됐다고 반발하고 있다는 점.

 

권 조합장과 감사 이사 등의 임원들이 당시 임시총회 발의자 공동대표인 비대위 김 아무개 등을 상대로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고발한 것은 물론 총회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등을 통해 민·형사상 소송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 취재에 따르면 서면결의서 위조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덕소 5A 조합원 이 아무개 등 3명은 지난 14일 TF팀과 만나 2020년 10월 7일 오후 7시에 개최된 임시총회에 관한 서면결의서를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확인했다.

 

이 아무개 등은 당시 제출된 서면결의서에 대해 “작성한 사실이 없다”라면서 “또한 본인 명의 서면결의서를 조합 임원 해임 및 직무정지를 위한 임시총회의 참석자 수 의결수 투표수 산정에 포함시켜서는 아니되며 서면결의서는 효력이 없음을 내용으로 하는 서면결의 철회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 그 제출을 덕소5A구역 조합장에게 위임하였다”면서 “본인은 위 서면결의 철회서를 작성한 후 다시 서면결의서를 작성하거나 작성을 위임한 사실이 없으며 상기 내용을 모두 사실임을 확인한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위조 가능성이 커 보이는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는 10.7 임시총회에 접수된 서면결의서 접수 장소와 날짜 그리고 시간 때문이다. 

 

TF팀이 확보한 10.7 임시총회 덕소5A구역 우편 등기 접수자 명부를 살펴보면 2020년 10월 5일 16시 10분경 남양주우체국에 12건이 동시에 접수됐다. 누군가 서면결의서를 모아서 한 번에 접수 한 것. 

 

또 당시 접수된 서면결의서 소유자 가운데 한 명의 주소지가 덕소우체국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어 굳이 남양주 우체국을 갈 필요성이 없다는 점에서 의심을 더했다. 

 

한편 권오철 조합장 등이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남양주북부경찰서 담당자는 “수사가 진행중”이라면서도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제 마음대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발의자 대표 김 아무개는 수차례 전화 통화 시도에도 받지 않았다. 또 사실확인서 위조 여부와 남양주 우체국 동시 접수 관여 여부를 묻는 문자메시지에도 아무런 입장을 밝혀오지 않았다. 

 

앞서 발의자 대표 김 아무개는 최근 조합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서면결의서가 위조 되었다면 왜 법원이 선고를 안할까요”라면서 “이는 조합측 로펌변호사의 주장일 뿐”이라고 위조 의혹을 일축한바 있다. 

 

덕소5A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경기도 남양주시 덕소로 67-14(덕소리) 일대 2만8천813㎡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지하 7층~지상 48층 규모 아파트 6개동 990가구와 오피스텔 180실 및 부대 복리시설 등을 신축한다는 계획이다.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는 덕소5A 등 재개발 재건축 사업 심층 취재를 이어간다.

 

이 기사는 <도시정비뉴스>(dosijeongbi.com)에도 실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