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년들 다시 희망갖고 살 수 있는 나라 만들겠다"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8 [22:23]

이재명 "청년들 다시 희망갖고 살 수 있는 나라 만들겠다"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09/18 [22:23]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가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서울에 살지 않아도, 대기업에 다니지 않아도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 수 있는 사회를 이재명이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 이재명 후보가 광주청년드림은행에서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재명 페이스북


오는 25~26일 치러지는 호남지방 순회경선에 대비, 호남 전 지역을 돌며 선거운동에 나선 이 후보는 '청년의 날'인 18일 광주청년드림은행을 방문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눈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중의 고통을 겪는 청년들이 다시 희망을 갖고 살 수 있는 나라"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청년의 날’에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접하니 마음이 더욱 무겁다"면서 "전체 자살사망자수는 감소하는데 반해 청년층 자살률은 늘어나고 있다는 기사가 떠오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그는 "청년은 우리사회의 아픈 손가락이 됐다"며 "일자리 감소, 실업 증가로 타 연령층보다 부채규모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학자금 연체, 생활비 연체로 인해 청년들이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리고, 지방의 청년들은 수도권 집중, 중소기업 차별, 학력차별에 멍들어가고 있다"고 현실을 지적했다. 

 

이어 "청년이 희망을 가질 수 없는 사회는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며 "청년문제는 저성장으로 인한 기회의 부족, 경쟁의 격화에서 기인한다"고 진단했다. 

 

▲ 청년들과 질의응답에 나선 이 후보     ©이재명 페이스북

 

이같은 진단을 내놓은 이 후보는 "문제 해결의 핵심은 공정성장, 균형발전에 있다"면서 "공정해야 성장하고, 집중을 막아야 성장의 지속을 기대할 수 있다. 공정과 균형은 이제 배려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는 해결책도 제시했다.

 

아울러 "지방의 청년들은 청년세대로서 겪는 어려움에다가 저성장과 불균형 발전, 수도권 집중 때문에 어려움이 이중으로 중첩돼서 매우 힘든 환경에 처해있다"면서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사는 균형잡힌 정책이 필요하다는 걸 절감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지역에서 인재가 양성되고, 그 인재들이 수도권으로 옮겨가지 않고 해당 지역에서 미래를 설계하고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일들을 할 수 있도록 경제적 환경, 교육적 환경, 사회적 인프라들을 최대한 구축해야 한다"며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서울에 살지 않아도, 대기업에 다니지 않아도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 수 있는 사회, 이재명이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 대화가 끝난 뒤 청년들과 이 후보가 기념촬영에 임했다     ©이재명 페이스북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