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7정상회의 초청 못 받아...민주당 "외교안보 정책 성찰해야"

대변인 논평 "尹정부 'G7 플러스 외교' 무색…국익 중심 실용외교로 전환하라"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4/20 [16:28]

한국 G7정상회의 초청 못 받아...민주당 "외교안보 정책 성찰해야"

대변인 논평 "尹정부 'G7 플러스 외교' 무색…국익 중심 실용외교로 전환하라"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4/04/20 [16:28]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이탈리아에서 개최되는 2024 G7정상회의에 한국이 초청대상국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글로벌 중추국가'의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겠다던 윤석열 정부의 'G7 플러스 외교'가 무색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이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문고 자료사진)

 

이날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우리나라가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알려졌다"며 "대중(對中) 관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미·일을 비롯한 서방국과의 연대를 강화해 왔음에도 이런 결과라니 참담할 지경"이라고 꼬집는 등 이같이 비판한 것이다.

 

강 대변인은 나아가 정부의 "아직 의장국인 이탈리아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는 해명과  "올해 이탈리아는 국내 정치와 연계해 초청 대상국을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7개국 협력 강화 여부를 보여주는 변수라고 보지 않는다"는 초청 제외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의 설명에 대해 "더욱 문제"라며 "궁색한 변명과 어설픈 핑계로 외교 실패를 덮으려는 시도에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윤석열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사태, 한반도 신냉전 등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를 논의할 중요한 자리에서 사실상 배제된 것과 다름없다"며 "그간의 실패한 외교·안보 정책을 성찰하고 국익 중심의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전날인 19일 알려진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했다.

 

G7정상회의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이날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오는 6월13∼15일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를 확인한 취재진에게 “아직 의장국인 이탈리아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며 “올해 이탈리아는 국내 정치와 관련한 아프리카 지중해 이주민 이슈와 연계해 초청 대상국을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7개국 협력 강화 여부를 보여주는 변수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따라서 민주당 강 대변인은 이를 비판한 것이다.

 

한편 ‘G7정상회의’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선진7개국'의 정상들 모임으로, 그해 의장국이 논의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국가를 정상회의 등에 재량껏 초청한다.

 

윤석열 정부는 그동안 ‘글로벌 중추국가’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선진7개국'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겠다면서 ‘G7 플러스 외교’를 추진해왔다.

 

따라서 정부는 올해 G7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의장국인 이탈리아와 꾸준히 협의했으나, 이탈리아는 초청국 명단에 한국을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한다.

 

이탈리아는 올해 G7정상회의에서 자국의 주요 의제인 난민 문제 해법을 비롯한 아프리카 개발 지원,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동 사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었고, 이런 의제에 기여할 수 있는 국가 위주로 초청국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최근 아르헨티나, 이집트, 튀니지, 케냐, 알제리와 주요 20개국(G20) 회의의 작년·올해·내년 주최국인 인도·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G7정상회의에 초청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은 2020년 이후 미국이 의장국이던 2020년과, 영국이 의장국이던 2021년, 일본이 의장국이던 2023년 등 세차례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적극 연대하는 외교를 해왔는데도 올해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하면서, 정부가 강조해온 ‘글로벌 중추국가’, ‘G7 플러스’ 외교 목표가 무색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