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인 아들 "해경 고속정이 다이빙벨 잠수사들 목숨위협"

바지선에 충격준 상황때문에 아버지가 자진철수 결심하신 것 주장

이계덕 | 기사입력 2014/05/01 [23:51]

이종인 아들 "해경 고속정이 다이빙벨 잠수사들 목숨위협"

바지선에 충격준 상황때문에 아버지가 자진철수 결심하신 것 주장

이계덕 | 입력 : 2014/05/01 [23:51]
▲     © 이계덕
[신문고뉴스] 이계덕 기자 = 인터넷 사이트 SLR 클럽에 이종인 대표의 자녀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작성자의 닉네임은 'Rainbowr'로 같은 닉네임의 네이버 블로그는 지난 2008년부터 이종인 대표가 있는 알파잠수와 관련된 글을 게시해왔으며, 이종인 대표의 사진을 게시하고 '아버지'라고 지칭하고 있어 누리꾼들은 해당 작성자가 이종인 대표의 자녀로 추정했다. 또 해당 아이디는 실명인증을 완료했으며 지난 2008도부터 SLR클럽에서 활동해온 고정닉이다.
 
이 대표의 자녀로 추정되는 이는 SLR클럽에 1일 저녁 10시경 "초탈했다 라고 생각했는데 아닌가보네요..."라는 글을 게시해 "전 언론에서 어떻게 호도하건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서 다이버가 물에 있는데 고속정이 속도를 내고 바지에 충격을 줬다라...아마 아버지께선 다이버들 안전때문에 그만두겠다 자진하신듯 보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목숨을 위협받은거나 다름없거든요"라며 "해상에서 작업을 할때 특히 잠수사가 물에 들어갈때 가장 먼저 선장실에 들어가 선장에게 요구하는것이 엔진과 발전기 정지 그리고 알파기 개양 입니다. 알파기 라는 것의 뜻 자체가 주변에 선박에 알리는 역할이거든요"라고 전했다.
 
또 "그래서 제 아버지의 회사 이름도 알파잠수기술공사 입니다"라며 "그런데 이번 해경의 작태를 보니 욕설이 나오는걸 참을 수가 없더군요"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자녀로 추정되는 이는 "동시에 든 생각은 이 나라 떠나고싶다라는 생각도 들구요. 모르겠습니다"라며 "현장에서 차마 떠나지 못하시는 가족분들이 제 이버지를 어떻게 보는지는 그건 다 이해 할 수 있습니다. 기대했던 것에 실망감의 발로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해경이라는 작자들이... 배를 탄다는 새끼들이 물 밑에 사람이 있는데 그딴 개만도 못한 짓을 하다니요.."라며 "제  아버지가 아니라 그 누구라도 본인의 뜻으로 그렇게 자진해서 도움을 주러간 사람에게 방해만 했다는 방송을 하다니요..."라고 전했다.
 
또 "고맙다라는 말은 못할지언정 그딴 개같은…"이라며 "국회의원 아니 시의원 도의원 그 알량한 감투 쓴 사람의 자식이 그곳에 있었다면 이딴결과가 나왔을까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정말 뭔가에 씌여도 단단히 씌인것 같습니다 이 나라"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