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원자력안전위원장 시민고발운동 돌입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7/02/28 [17:22]

노동당, 원자력안전위원장 시민고발운동 돌입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7/02/28 [17:22]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 노동당이 28일 오전 11시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환 원안위원장에 대한 시민고발운동에 돌입했다. 최근 잇따라 드러나고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불법행태를 제대로 관리 감독하고 있지 못한 책임을 묻기 위한 것이다.

 

▲ 사진 : 노동당 제공

 

 

지난 9일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를 확인하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도 현재까지 이렇다 할 후속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더 큰 문제는 이번 중간 조사가 원안위의 내부 제보로 비롯된 것이며, 결국 규제 기관인 원안위가 수년 동안에 걸쳐 자행된 원자력연구원의 불법 행위를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는 점이다.

 

노동당에서 탈핵 운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이경자 부대표는 “원안위의 이번 중간 조사 발표는 원안위가 그동안 일상적인 감시 규제를 하지 않았다는 반증이 되었다”면서 “게다가 지난주에는 원안위 산하의 원자력안전기술원조차 원자력연구원과 정기 검사를 두고 부정 거래와 흥정이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경자 부대표는 “원자력 기관들과 규제 기관들이 한통속이라는 오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꼬집으며 “산하 기관들을 관리 감독하고 원자력 안전을 총괄해야 할 총체적인 책임은 원안위에 있다”고 김용환 원안위원장 시민고발운동에 나선 배경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동당 이갑용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핵폐기물 무단 투기와 불법 매립 등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관리 감독 책임을 방기한 김용환 원안위원장의 직무 유기에 대해 강력한 고발과 함께 원안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대한 철저하고 투명한 관리 감독, 불법 행위 범죄 행위에 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한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이갑용 대표는 “그동안의 잘못된 관행과 은폐의 고리를 끊고, 국민 안전을 위한 제대로 된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신설되어야 한다”며 “너무 늦기 전에 핵 관련 부정과 비리, 은폐 조작 행위들을 특별 조사하고 엄중한 처벌과 후속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28일부터 거리와 온라인을 통해 ‘공동고발단’ 모집을 2주 동안 진행한 뒤 검찰에 김용환 원안위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