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유기동물 보호소 진단과 토론회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7/06/13 [09:36]

전국 지자체 유기동물 보호소 진단과 토론회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7/06/13 [09:36]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는 지난 10일(토) 오후 2시,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1층 소회의실에서 ‘전국 지자체 유기동물 보호소 진단과 제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농림축산부 관계자, 경기도 축산과장, 각 동물보호단체 대표, 시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유기동물 보호소 현황 보고, 유기동물 보호소 운영과 현황에 관한 지정토론과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2016년 기준으로 전국 유기동물은 대략 8만 2000마리 정도. 동물보호소 1곳당 연간 100~500마리 유기동물이 보호, 관리되고 있다. 전국 282개 보호소 중 지자체 직영 보호소는 31곳(11%)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나머지 90%는 여전히 위탁방식으로 운영돼 관리와 통제에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동물권단체 케어의 전국 지자체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관한 운영과 실태 보고서(2016년~2017년 5월, 전국 282개 일반 91개소, 동물병원 191개소))는 전국 시군구 정보공개청구와 30여 곳의 실제 방문조사를 통해 환경, 예산, 보호 및 관리 상태, 입양 및 안락사와 폐사 문제, 사체처리 절차 등을 상세히 수록하고 있다.

 

토론회에 앞서 동물보호단체 ‘행강’의 박운선 대표는 “반려동물산업을 육성하면서 혈세로 유기동물 관리와 처리비용을 대고 있다”고 정부의 모순된 정책을 꼬집었다.

 

동물복지 국회포럼 소속 한정애 의원은 축사를 통해 “전국 수의사 연합회와 연계한 효율적인 보호소 운영”을 즉석 제안하기도 했다.

 

지정 토론자로 참석한 배진선 서울시 동물보호과 주무관은 “10년 전과 비교해 유기동물이 크게 늘지 않은 것은 케어와 같은 동물단체의 눈물겨운 노력의 결과”라며 “동물의 공급을 줄이는 것이 가장 강력한 유기동물 보호정책”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한 시민 유기동물 자원봉사자는 질의응답에서 “시민감시단이 제대로 활동하기 위해 유기동물 보호소 감시를 위한 정부의 표준화된 매뉴얼이 시급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이번 토론회는 전국 지자체 유기동물 보호소의 한계와 현실을 인식하고 보다 발전하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 및 동물보호단체가 함께 고민하는 자리”라면서 “인도적 동물보호소는 유기동물 발생을 줄이는 동물등록제와 동물판매 금지 등의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케어의 이번 보고서는 전국 지자체 보호소 유기동물 관리 실태 조사(2007~2009년)에 이은 동물단체 두 번째 자체 보고서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