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촛불로~ 이명박은 카드로~”

안문수 미래방송 미래TV 경기지역본부장 | 기사입력 2017/09/25 [06:37]

“박근혜는 촛불로~ 이명박은 카드로~”

안문수 미래방송 미래TV 경기지역본부장 | 입력 : 2017/09/25 [06:37]

 

 

탐사보도 전문 ‘악마 기자’ 주진우가 MB(이명박)의 검은 돈을 추적하는 과정을 담은 영화 ‘저수지 게임’ 관객과의 대화가 지난 23일 오후 cgv 오리에서 이재명 성남시장과 김어준 총수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영화 ‘저수지 게임’은 주진우 기자가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말 못하는 그분의 ‘검은 돈’을 찾는 과정을 그린 스릴러물로 다큐멘터리다.

 

주 기자는 해외를 넘나들며 그 돈과 관련된 연결고리의 실체를 추적해온 집념의 5년. 위험을 감수한 ‘딥쓰로트’의 제보로 드디어 그분의 꼬리 밟기에 성공하는데...   “저 돈을 쫓아가 보면 XX의 돈이 있어”   파도 파도, 까도 까도 끝없는 검은 돈의 연결고리가 밝혀진다!

 

김어준 총수는 이날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독립영화의 관객 동원 어려움을 말한 후 다음달 시작되는 국정감사 까지 영화가 스크린에 걸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4대강 문제 등이 조명되기 때문에 이때 까지만 영화가 상영된다면 폭발력을 가질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김어준 총수와 이재명 시장은 이 같은 점을 지적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촛불 시위로 감옥에 보냈다면 이명박 전대통령은 이 영화를 통해 보낼 수 있다면서 흥행 지속을 위해 카드로 예매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영화 ‘저수지 게임’은 지난 9월 7일 개봉했다. 영화는 예매율 10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3일 현재 누적관객수 110,558명이다.

 

 

[미래방송.미래TV] 제휴기사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