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해양수산과학원,김굴 복합양식 기술 개발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김 양식장 유휴공간 활용…어업인 소득 증대 기대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4/05 [14:29]

전남해양수산과학원,김굴 복합양식 기술 개발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김 양식장 유휴공간 활용…어업인 소득 증대 기대

윤진성 | 입력 : 2018/04/05 [14:29]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은 김 지주식 양식장의 유휴공간과 기존 시설을 입체적으로 활용해 김과 참굴 복합양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김 양식시설을 이용한 굴 복합 양식’은 기존에 설치된 김 양식장 지주항목을 로프로 연결하고, 그 위에 굴 채묘연(단련굴)을 수평으로 걸어 복합으로 양식하는 새로운 방법이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16년부터 2년간 신안 압해읍 송공지선 900m, 수락지선 300m에 시험어장을 설치해 매월 굴 성장도와 양식 환경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을 했다. 1년차에 1천362㎏, 2년차에 1천850㎏을 수확해 360만 원의 부가소득을 올렸다.

특히 시험 양식한 굴의 체성분은 필수아미노산 함량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방산 중 불포화지방산(DHA, EPA 등) 함량도 57.7%로 기존 수하식 굴(44.5%)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중금속과 방사능 등 안전성 검사 결과, 기준치 이하로 나타나 양질의 먹거리로 확인됐다.

최연수 원장은 “김 양식시설물의 복합적인 활용은 기존 양식장의 추가 소득원 발굴, 양식 비용 절감 및 일자리 창출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복합양식 기술의 미비점을 개선하는 등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현장 적용 연구사업을 계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