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은퇴선수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18/06/11 [13:37]

대한체육회, 은퇴선수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18/06/11 [13:37]

 

[신문고뉴스]신종철 기자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20세 이상 미취업 은퇴선수를 대상으로 6월부터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멘토링 프로그램은 대한체육회의 은퇴선수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취업지원 서비스와 연계하여 은퇴선수들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지원한다. 선수들이 희망하는 취업 분야(체육 행정, 전문직 등)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였거나 구직 관련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자를 멘토로 선정하여, 선수들의 구직의욕을 고취시키고 진로 설계를 돕는다.


선수들은 멘토와의 만남을 통해 경력 목표를 설정하고 구직 활동 방법, 면접 대비 다양한 사례, 구직 시장 내 변화와 그에 따른 대처법, 취업 후 조직에 적응하는 방법 등을 배운다. 멘토링을 통해 취업에 대한 자신감을 향상시켜 선수들이 적극적인 구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해당 프로그램의 목표이다.


1차 멘토링 프로그램은 6월 12일에 진행된다. 멘토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인사담당자로 주제는 스포츠 관련 공공기관 입사전략이다. 


대한체육회는 진로와 전직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은퇴선수들에게 상담과 교육, 취업자료 지원 등을 통해 취업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