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예비접촉 타결?...김정은 한 밤 외출, 백악관 일정 발표

임두만 | 기사입력 2018/06/12 [03:00]

북미 예비접촉 타결?...김정은 한 밤 외출, 백악관 일정 발표

임두만 | 입력 : 2018/06/12 [03:00]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숨가쁘게 진행되던 북미간 실무접촉이 상당부분 성과를 내고 타결된 것 같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취재하고 있는 AP등 외신들의 보도는 물론  보도보다 더 확실하게 트위터를 통해 내용을 알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그 같은 징조가 나타난 것이다.

 

우선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호텔에서 니오지 않았던 김 위원장이 11일 밤 9시 전격 외출을 감행, 지구촌 눈길를 잡았다.  김 위원장의 외출을 현지 언론들은 관광시찰로 소개했다.

 

▲ 김정은 위원장이 탄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싱가포르 현지 한밤에 달리고 있다. AP통산 영상 갈무리   

 

이는 예삿일이 아니다. 역사적인 회담, 즉 지구촌의 판도를 바꿀 사변 등으로 보도되는 회담에 임하는 당사자가 한밤 관광시찰을 한다는 것은 회담의 결과를 낙관한다는 표현으로 보여서다.

 

이런 낙관적 분위기는 또 같은 시간 미국 백악관 대변인실 발표에서도 느낄 수 있다. 백악관은 김 위원장이 한 밤 외출을 한 시간인 11일 밤 9시(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밤 8시 싱가포르를 떠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더구나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에서 "잘 되고 있다"면서 '좋은 결과'를 예측하는 발언을 하므로 예비접촉이 만족스럽게진행되고 있음을 암시했었다.

 

AP통신도 11일 늦은시간 트럼프는 김정은과 최초의 회담 이후 화요일을 싱가포르에서 보내고, 수요일 아침 워싱턴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정상회담 직전에 일정을 변경, 화요일 오후 8시에 위싱턴 복귀를 결정했다면서. “예견한 것보다 거의 15시간 더 일찍 회담을 종결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백악관도 비숫한 시간 성명서를 통해 "미국과 북한 간의 논의는 계속 진행 중이며 예상보다 빨리 움직였다.“고 밝혀 양국 실무자간 예비접촉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음을 알렸다.

 

이날 백악관이 밝힌 정상회담 일정표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12일 9시 통역만 대동한 정상간 단독 회담을 예정대로 시작, 약 2시간 동안 진행한다. 이어 수행원들이 함께하는 오찬 확대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보좌관, 존 볼턴 안보 보좌관, 성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북한 측은 김여정 부부장, 김영철 노동당부위원장, 최선희 외무성 부부상 등이 참석할 것 같다.

 

그리고 백악관은 "이 같은 정상 회담 일정이 종료되면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하기 전에 싱가포르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에 대한 브리핑을 직접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싱가포르 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자신의 트위터에 "Thank you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러센룽 총리께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적어 일정이 만족스러음울 나타냇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