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트럼프 “개최장소 협의 중”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3:22]

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트럼프 “개최장소 협의 중”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9/01/07 [13:22]

[신문고뉴스] 겅종호 기자 = 미국과 북한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2차 회담 개최 장소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기에 앞서 북미정상회담 장소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CNN 뉴스회면 갈무리     © 편집부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한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에서 캠프 데이비드로 출발하기 직전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리고 이 소식과 함께 로이터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그럼에도 북한에 대한 제재는 유지한다고 말했다덧붙여 북미간 물밑에서 치열한 샅바싸움을 하고 있음도 시사했다.

 

한편 앞서 CNN은 지난 3일 트럼프 행정부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들을 사전답사 중이라고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그리고 CNN은 또 북미 양측은 2차 회담 장소로 북한과 외교관계가 원만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몽골이나 미국 하와이, 또는 1차 회담시 유력 후보지였던 판문점 등이 잠재적 후보지역으로 거론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