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쿠팡 물류센터 711명 전수검사 확산방지 총력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05/29 [10:26]

고양시, 쿠팡 물류센터 711명 전수검사 확산방지 총력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05/29 [10:26]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쿠팡발 코로나19 지역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고양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하는 덕양구 원흥동에 소재하고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 25일부터 28일까지 근무한 직원 등 711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

 

시는 물류센터 현장에 드라이브스루형 2개와 워킹스루형 1개 등 총 3개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였고, 28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원흥동 쿠팡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304명,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120명 총 424명이 검사를 받았다.

 

또한, 모든 직원들이 빠짐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29일에도 현장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원흥동 쿠팡 물류센터 직원 확진으로 인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및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총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