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내각 지지울 74%..여당 내 의회 해산론...국민은 반대

임두만 | 기사입력 2020/09/21 [12:45]

日, 스가 내각 지지울 74%..여당 내 의회 해산론...국민은 반대

임두만 | 입력 : 2020/09/21 [12:45]

아베정권 2기라는 평가 속에 출범한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에 대해 일본국민 74%가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21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조사 발표한 수치로서  요미우리는 "여론조사 단순수치로만 봤을 때 2001년 4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87%), 2009년 9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내각(75%)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 스가 신임 총리가 중의원 회의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NHK 방송 화면 갈무리  

 

그리고 이날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대부분 60%대 중반을 넘기는 수치가 발표되어 일단 일본국민들 다수는 스가 신임 내각에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즉 21일까지 공개된 주요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 교도통신 66.4%, 아사히(朝日)신문 65%,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74%, 마이니치(每日)신문 64%였다. 따라서 요미우리를 포함한 5개 조사 평균 68.7%로 나타나 이들 두고 일본언론들은 후한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일본의 우익 유력지 요미우리(讀賣)신문은 21일 "19∼2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74%를 기록했다"면서 "스가 내각의 지지 요인으로 '다른 좋은 사람이 없어서'(30%), '정책에 기대할 수 있다'(25%), '총리를 신뢰할 수 있다'(19%) 등 순으로 답했다"고 전했다.

 

또 "지지를 밝힌 응답자의 63%가 스가 내각이 아베의 정책 노선을 기본적으로 계승하겠다고 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면서 "아베 내각 2기로 불릴만큼 신임 각료들이 아베 내각에서 활동했던 이들임에도 이들을 수긍한다고 62%가 응답했다"는 점도 밝혔다.

 

한편 이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47%로 이달 4∼6일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상승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4%였다. 또한 다음 선거에서도 자민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55%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현재 상태에서 자민당의 적수가 없음을 뜻한다.

 

이에 자민당 내에서는 국회 조기 해산론이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실제 자민당 내에서 "지지율이 높을 때 국회를 해산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으면서 상당수 의원들이 지역구에 선거 사무소를 준비하는 등 해산에 대비하는 상황이라는 점도 요미우리는 보도했다.

 

그러면서 "스가 총리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59%가 스가 총리가 내년 10월 중의원 임기 만료 때까지 국회 해산 및 총선을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에 동조하고 있어 조기총선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인지는 미지수다.

 

일본 내에는 국민의 40%  정도 지지만 받는 자민당이 의회 의석 70%를 차지하는 후진적 다수대표제 선거제도를 악용하여 유리할 때 의회를 해산하는 것은 안 된다는 목소리도 상당수다.

 

이에 일본 언론들은 "의회해산 조기총선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일본 지식인층에 상당수 있으므로 추후 스가의 움직임에 국내외가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