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청' 입은 나훈아, 작심발언 속내는 “국민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3 [03:45]

'찢청' 입은 나훈아, 작심발언 속내는 “국민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10/03 [03:45]

15년만의 TV출연에서 압도적 무대를 선보인 가황 나훈아 공연에 대해 풍성한 화제가 줄을 잇고 있다. 그중 압권은 ‘국민 위해 목숨 건 왕이나 대통령 본 적 없다’는 발언을 둘러싼 해석이다.

 

<조선>은 이 같은 발언에 대해 ‘KBS 추석 특집 무대서 에둘러 쓴소리’ 했다면서 “눈치 안보고 국민과 같은 소리 내는 방송 돼야" “대통령이 국민 때문에 목숨걸었다는 사람 못봐”라는 발언을 부제목으로 뽑았다. 수구언론과 보수세력은 이 같은 그의 발언을 현 정권을 질타했다는 논리로 몰고 간 것.

 

하지만 이 같은 논리는 억지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실제 이날 그의 무대 발언전문을 분석해 보면 “국민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는 후속 언급을 강조하기 위한 앞선 멘트였다는 점이 명확하기 때문이다.

 

 

유관순-논개-윤봉길-안중근...“이런 분들 모두가 다 보통 우리 국민”

 

그는 먼저 의료인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와 관련 나훈아는 “여러분, 정말 우리에게는 영웅들이 있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이렇게 난리를 칠 때 우리 의사분, 간호사 여러분, 그 외의 관계자 여러분, 의료진 여러분들이 우리의 영웅”이라고 치켜 세웠다.

 

이어 “이분들이 없었으면 우리는 이걸 어떻게 헤쳐 나갔을는지요”라고 말하면서 “여러분 우리 의료진 여러분들에게 큰 박수, 그리고 대한민국을 외쳐주십시오.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날 행사를 주관한 KBS를 응원했다.

 

즉 “우리 KBS는 정말 국민을 위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같은 소리를 내는, 정말 이것저것 눈치 안 보고 정말 국민들을 위한 방송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아마 모르긴 몰라도 여러분 기대하십시오. KBS 거듭날 겁니다”라고 말했다.

 

나훈아는 자신이 이날 부른 노래 ‘공’을 설명한 후 이어 문제의 발언을 시작했다.

 

즉 “국민의 저력이 국가의 힘이다. 여러분 우리는 지금 힘들다. 우리는 많이 지쳐있다. 저는 옛날의 역사책을 보든 제가 살아오는 동안에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사람은 한 사람도 본 적이 없다”면서 “이 나라를 누가 지켰냐 하면 바로 오늘 여러분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관순 누나, 또 진주의 논개, 윤봉길 의사, 안중근 의사 이런 분들 모두가 다 보통 우리 국민이었다”면서 “여러분들, IMF 때도 이 세계가 깜짝 놀라지 않았습니까. 집에 있는 금붙이 다 꺼내서 팔고, 나라를 위해서 국민이, 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들이 생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세계에서 제일 1등 국민입니다.여러분 세계가 놀라고 있지요?“라고 따져 물으면서 ”코로나에 대응하는 우리 국민들이 얼마나 말을 잘듣고 잘 따르는지. 미국이나 유럽 보십시오. 왜 저렇게 많을까요“라고 거듭해 따졌다.

 

 

또 “말을 안 듣는 기라 고마. 으이? 뚜드려 패도 말을 안 들어요. 그래”라고 하면서 “여러분 여러분들 긍지를 가지셔도 됩니다. 여러분들 분명히 이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고요. 그래서 제가 제목을 ‘대한민국 어게인’이라고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의 진의는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중심에는 ‘여러분’ 즉 우리 국민 모두가 있다는 것이고 ‘왕’ ‘대통령’은 주어를 강조하기 위한 서술어에 그친다는 점이 분명해 진다.

 

수구언론과 보수세력의 아전인수 격인 해석에 대해 SNS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한 누리꾼은 “가수 나훈아가 정부 욕을 했다구요? 그건 기레기들 개소리구요. 오히려 코로나 방역 잘지키는 우리국민이 위대하고 그걸 지키지 않는 말 안듣는 것들 그러면 안된다고 말했는데 기레기들이 또 펜때로 사람죽이네요. 당시 나훈아가 기자회견에서 그렇게 말했죠. 팬대로 그거 잘못하면 사람죽는다고!!!”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조갑제니 '국민의짐' 극우 무리가 나 가수 현정권을 질타했다고 지들 논에 물대기로 나섬. 나 가수는 국민들이 이 나라를 지켰다는 후속 언급 강조하기 위한 앞선 멘트였는데도...현미경 들고 정권 물어뜯을 건수 찾아 묻지마 고추가루, 먹물 뿌려 지들 정권잡기에만 눈이 뻘건 반국가 반국민 무리일뿐”이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한편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콘서트 시청률은 29.0%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부산에서 38.0%로 가장 높았고 대구/구미에서 36.9%였다. 서울은 30.03%, 수도권은 27.2%, 광주는 22.4%, 대전에서는 27.2%였다.

 

 

◆다음은 발언전문이다. 

 

 

 

 

1. 의료인들에 대한 고마움


저는 오늘 같은 공연을 처음 해봅니다.
우리는 지금 별의별 꼴을 다 보고 살고 있습니다.
제가 진짜 답답한 게, 공연을 하면서 서로 눈도 좀 쳐다보고, 으이?
거기다가 “오랜만입니더~” 하면서 손도 좀 잡아보고
이거 뭐 좀 비야 뭘 하든지 하지
눈빛도 잘 비지 않고 이거 뭐 어쩌면 좋겠노, 그래.
(“나훈아” 연호) 고맙습니다.
그래서 만약에 뜨거운 응원이 느껴지면
오늘 저는 할 것은 천지빼까리니까 오늘 밤새도록 또 할 수 있습니다.
(‘나훈아’연호) 고맙습니다.
여러분, 정말 우리에게는 영웅들이 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이렇게 난리를 치길 때
우리 의사분, 간호사 여러분, 그 외의 관계자 여러분, 의료진 여러분들이
우리의 영웅입니다.
이분들이 없었으면 우리는 이걸 어떻게 헤쳐나갔을는지요.
여러분, 우리 의사, 간호사 이번에 코로나 때문에 고생하신 분들을 위해서
제가 더 지금까지의 젖 문 힘까지 더 내가꼬 할테니까
여러분 우리 의료진 여러분들에게 큰 박수, 그리고 대한민국을 외쳐주십시오.
대한민국.
 
 
2. KBS 응원


아무튼 저는 이번에 공연을 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 많습니다.
특히 우리 KBS는 정말 국민을 위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같은 소리를 내는,
정말 이것저것 눈치 안 보고 정말 국민들을 위한 방송이 되었으면 좋겠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여러분 기대하십시오.
KBS 거듭날 겁니다.
 
 
3. 노래 '공'

 

생각하는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한다
지금 부른 노래는 “공”이라는 노래입니다.
제가 만든 긴데, 가사를 쓰기 위해서는 가슴에 꿈이 많아야 하고
또 많은 책을 읽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곡도 쓰고, 가삿말도 씁니다만
이 스트레스 때문에, 사람들이 가장 주름이 생기는 범인이 바로 스트레스라고 합니다.
우리는 지금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고 있기 때문에
아까 부른 신곡 중에 테스 형한테 내가 물어봤거든요.
테스 형! 세상이 왜 이래? 아니 세월은 또 왜 저래? 그래서 물어봤더니
테스 형도 모른다카대요. 테스 형이 아무 말이 없습니다.
세월은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어떻게 할 수 없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제가 잘 모르긴 해도 이렇게 살다 보니까
여러분 세월은 그냥 누가 뭐라고 하거나 말거나 가게 되어있으니까
이왕에 세월이 가는 거 우리가 끌려가면 안 됩니다..
우리가 세월의 모가지를 딱 비틀어가지고 내가 세월을 끌고 가야 되는데
이렇게 끌고 가려면 우째해야 되느냐.
여러분 날마다 똑같은 일을 하면 세월할테 끌려가는 거고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해보고 안 가본 데도 한번 가뿌고
나는 죄는 안 짓지만 파출소에도 한 번 들어가가꼬
커피, 그 안 있습니까, 캔커피 같은 거 하나 사가지고 들어가
“수고하십니다~”카면서 들어가가지고
‘나는 죄는 안 짓지만 파출소 구경하러 한번 왔다’카고
안 하던 짓을 하셔야 세월이 늦게 갑니다.
지금부터 저는 세월의 모가지를 비틀어서 끌고 갈 겁니다.
여러분도 저와 같은 마음이 되어주셔야 합니다.
준비됐죠?
이거 소리가 이상하이 들리네, 하이튼 마 됐습니다.
가자!
 
 
4. 국민이 나라의 주인

 

국민의 저력이 국가의 힘이다
여러분 우리는 지금 힘듭니다.
우리는 많이 지쳐있습니다.
저는 옛날의 역사책을 보든 제가 살아오는 동안에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사람은 한 사람도 본 적이 없습니다.
이 나라를 누가 지켰냐 하면 바로 오늘 여러분들이 이 나라를 지켰습니다.
여러분 생각해보십시오.
유관순 누나, 또 진주의 논개, 윤봉길 의사, 안중근 의사 이런 분들
모두가 다 보통 우리 국민이었습니다.
여러분들, IMF 때도 이 세계가 깜짝 놀라지 않았습니까.
집에 있는 금붙이 다 꺼내서 팔고, 나라를 위해서
국민이, 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들이 생길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세계에서 제일 1등 국민입니다.
여러분 세계가 놀라고 있지요?
코로나에 대응하는 우리 국민들이 얼마나 말을 잘듣고 잘 따르는지.
미국이나 유럽 보십시오. 왜 저렇게 많을까요.
말을 안 듣는 기라 고마. 으이? 뚜드려 패도 말을 안 들어요. 그래.
여러분 여러분들 긍지를 가지셔도 됩니다.
여러분들 분명히 이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고요.
그래서 제가 제목을 “대한민국 어게인”이라고 만들었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