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제21대 국회 첫 윤리 안건 심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10/24 [10:55]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제21대 국회 첫 윤리 안건 심의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10/24 [10:55]

위원 위촉을 완료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위원장 장훈열)가 오는 26일(월) 제21대 국회 처음으로 회의를 열어 윤리 안건을 심의한다.

 

지난 10월 16일 박병석 국회의장은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공석인 자문위원 3명(김용현, 윤은기, 최동주)을 위촉하였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지난 2019년 3월 이후 윤리특별위원회 활동 종료, 자문위원 임기 만료 등으로 아직까지 운영되지 못하였으나, 2020년 9월 윤리특별위원회가 구성되고, 새로 자문위원 3명이 위촉됨에 따라 제21대 국회가 본격적인 윤리 심사 기능을 가동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제21대 국회 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10월 26일 자문위원회 회의에서는 국회의장이 자문위원회에 의견제출을 요청한 국회의원의 겸직신고 113건과 영리업무 종사신고 26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의원의 겸직(「국회법」 제29조) 및 영리업무 종사(「국회법」 제29조의2)에 관련된 의장의 자문과 ▲의원의 자격심사(「국회법」 제138조)와 징계에 관한 사항(「국회법」 제155조)에 대하여 윤리특별위원회의 자문에 응하기 위해 설치된 기구로서, 위원장 1명을 포함한 8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