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입법조사처, 中 디지털 '위완화' 암호법 분석 보고서 발간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0/11/25 [10:17]

국회 입법조사처, 中 디지털 '위완화' 암호법 분석 보고서 발간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0/11/25 [10:17]

국회입법조사처는 25일(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관련 중국 암호법의 시사점'을 다룬 '외국입법 동향과 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중인 중국 정부의 암호기술 통제 근거인 '중국 암호법'은 디지털위안화 발행의 ‘사전 포석’ 내지 ‘법적 기반’으로 평가되고 있다.

 

중국인민은행은 2014년 디지털화폐연구팀을 설립하였다. 2019년 9월까지 디지털화폐 관련 특허를 84건 출원한 반면, 한국은행은 2020. 2월 디지털화폐연구팀을 신설하여 연구는 진행하고 있으나 지난 10월 기준 특허 출원이 진행된 바 없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이 같은 동향을 전한 후 "우리나라는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 제14조에서 정부의 암호제품 사용 제한 및 암호기술 접근에 필요한 조치 등을 규정하고 있으나, 적용 범위와 내용 등이 불분명하므로 이를 구체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의 디지털위안화가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디지털위안화의 규격과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한국은행도 디지털화폐 관련 암호기술 사업 지원 및 특허 확보, 유관기관과의 협력 강화 등을 통하여 기술 주도권 경쟁에서 밀리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