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부산 문화격차 해소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1/01/22 [09:54]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부산 문화격차 해소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1/01/22 [09:54]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21일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건설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건설 현황을 점검했다. 박 의장은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복합문화시설로 부산의 동서간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특히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광역권에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우리 국회가 지방에 설치하는 최초의 도서관이기 때문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국회가 국민들에게 좀 더 다가가고, 국민들이 국회를 친숙하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본 뒤, “안전사고 없이 최선을 다 해주신 대림건설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고, 방역관계에도 최선을 다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6월에 완공됐을 때 많은 분들이 국회도서관분관을 짓기를 잘 했다는 말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공사는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국회도서관 자료를 분산 보존하고 도서관·기록관·박물관의 기능을 수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되며 지상 3층 연면적 1만3661㎡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주요 시설로는 열람실, 전시실, 세미나실과자료보존을 위한 서고 등이 들어서게 된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