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열린캠프 "경선 결과 허위 유포 충격적"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20:08]

이재명 열린캠프 "경선 결과 허위 유포 충격적"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07/23 [20:08]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대선후보 예비 경선 결과에 대한 허위 유포가 재발되지 않아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후보 열린캠프 송평수 부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제주도 당 고위당국자 박 모씨, 부산광역시의회 김 모 의원, 순천시의회 허 모 의원, 대구광역시의회 이 모 의원 등 5명이 지난 11일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예비경선에 대한 허위 결과를 SNS에 유포했다"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3항은 당내경선과 관련하여 당선되게 할 목적으로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후보자에 관하여 허위사실을 공표하거나 공표하게 한 자를 처벌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 

 

또한 민주당 특별당규 제20대대통령선거후보자선출규정 제14조 제4항은 예비경선의 결과는 경선 종료 후에 당선인의 기호 순으로 발표하되 각 예비후보자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송평수 부대변인은 "허위 경선결과 유포자들은 '이낙연 후보 상승세' 운운하면서 당내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하고 이낙연 후보를 당선되게 할 목적으로 허위의 예비경선 결과를 SNS에 공표하여 공직선거법 규정과 민주당 특별당규 규정을 모두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송 부대변인은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공명선거분과)는 신고 후 허위경선결과 유포자 2명에 대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징계를 신청했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서는 징계조치를 하되 당직자 1명에게는 당규에 따른 복무규정 위반으로 징계하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는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당내경선에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