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노동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재기' 퍼포먼스 펼칠 수 밖에 없었던건!
[인터뷰] 남자도 약자가 될 수 있고 여자도 약자가 될 수 있는게 현실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3/07/26 [22:41]
남성연대 성재기 대표가 26일 오후 3시 23분경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가운데 수색작업이 계속됐지만 이 시간 현재 까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성재기 대표는 오늘 왜 마포대교에서 뛰어 내려야만 했을까? 기자는 26일 오후 12시 15분경부터 약 3시간 가량 여의도에 있는 남성연대 사무실에서 성재기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 볼 수 있었다.
 
인터뷰는 오후 12시 30분경부터 남성연대가 입주해 있는 건물 1층에 있는 삼계탕 집에서 점심을 같이 하는 가운데 집중적으로 이루어졌고, 이후 식사를 마친 후 사무실에 올라와서도 이어졌다.
 
 
▲ 26일 14시 30분경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남성연대 성재기 대표  ⓒ 추광규    

 
-성재기 대표가 일베에서 활동하는 등 보수우익에 치우쳐 사상적으로 균형을 잃었다는 비판이 있다.
"남성연대는 좌도 우도 아닌 조국의 균형을 생각하는 시민단체다. 제가 만나는 사람도 우익보다는 이념적으로 좌쪽에 있는 사람들이 더 많다. 일베에서 활동한다는 사실 하나만 가지고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있는데 그 부분은 오해다."
 
-25일 SNS등에 1억 원이 필요하다면서 투신하겠다고 말했다. 남성연대가 재정적으로 어려운가?
"제가 남성연대는 시작한 게 언더부터 헤아린다면 5년째다. 현재 유급 봉사자들이 6명이고 각종 경비들을 합한다면 한 달 운영비로 천만 원 정도가 들어간다. 후원금이 2백만 원 정도 들어오고 있다. 예전에는 더 많이 나갔지만 지금은 그래도 낳은 상황이다. 지금까지 남성연대를 이끌면서 2억 2천여만 원의 부채를 짊어지고 있지만 어제 트위터 등을 통해 1억 원을 앞에 내걸고 투신하겠다고 한 것은 상징적인 의미일 뿐이다."
 
-1억 원을 빌려달라고 호소했는데 무슨 이유 때문인가.
"1억이라는 돈이야 필요하면 여기저기 알아보면 구할 수 있을 것이다. 돈 얘기가 아니면 노이즈가 안 된다. 제가 만일 어제 트위을 날리면서 '군가산점' '아청법' '성매매특별법'을  들어 달라고 했다면 사람들의 관심이 얼마만큼이나 일어났겠느냐. 돈 얘기가 들어가니까. 어려우니까 봐달라고 하니까. 사람들이 십시일반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무슨 이유 때문에 투신을 앞세워 그런 퍼포먼스를 하겠다는 건가?
"5년째 해왔는데 현재 거대한 벽에 가로 막혀 있는 것 같다. 이렇게 미친 짓을 하고 있는데도 그 속뜻을 알고 정말 이 세상을 바꿀 마음이 있는지 진정성을 알아주지 않는 것 같다. 종편에서 내게 출연 요청하는 것은 광대 짓을 요구하는 것이다. 안다. 하지만 남성연대가 내세우는 목표에 대해 이를 진지하게 들어주는 곳은 없다.
 
남자들이 먼저 인정해주고 맞는다고 해주어야 하는데 '남자도 약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인정하지를 않는다. 이삼 일전 모 방송을 녹화하는 가운데 대학생들에게 제가 물었다. 방청객들은 대부분이 여성이었다.
 
남자 대학생에게 '남자도 약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물으니 대답은 고개를 가로 젓는 것이었다. 하지만 똑똑한 여자들이 넘쳐나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다. 그 남자대학생은 홀 안에 있는 모든 여성 보다 자신이 우월하다는 생각에 사로 잡혀 있었다. 이게 현실이다.
 
작년 10월에 덴마크 대사관의 젠스라는 친구를 만난 적 있다. 이 친구에게 북유럽의 경우 남녀평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더니 대답은 남녀평등 이라는 말을 안 쓴다고 답했다. 북유럽의 경우 남녀평등을 넘은 것이다. 남녀평등이라는 단어 자체가 불공평이라는 말이 담겨 있는데 북유럽의 경우 그런 말 자체가 없다는 것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남자도 약자가 될 수 있고 여자도 약자가 될 수 있는 게 현실이 아닌가?
 
그럼에도 우리사회는 남자는 태어날 때부터 강자고 여자는 약자라는 이분법적 논리가 지배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이 같은 이분법적 자체가 잘못되었다."
 
-앞으로 남성연대는 어떻게 이끌 생각인가? 그리고 재정적 타개책은 있는가?
"내일 일은 내일 일어나서 생각하지 오늘 고민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잠은 네 시간 잤다. 남성연대를 이끌면서 활동과 관련해 원고를 다 썼는데 출판사도 만들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고민하면서 자원봉사자들한테 알바 비를 주고 써치회사를 만들어 자급자족 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오늘 퍼포먼스와 관련 하시고 싶은 말은
"모든 것에서 뭐 하나라도 되는 게 없다. 이걸 해가지고 나 혼자 잘살자고 하는 게 아니다. 콩고물 얻어 먹자는 것도 아니다. 병역 보상 이라든지 이런 현실적인 문제를 이루고 싶은데 사회에서는 나한테 기회를 안준다.
 
얼마 전 국방부에서 군가산제 토론회를 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제가 패널로 참여하는 것에 대해 여성부가 거부한다고 하니까 국방부가 나를 뺐다. 현장에서 뛰는 사람을 빼고 교수들 끼리 뭘 하자는 것이냐. 탁상공론 밖에 더 되지 않겠느냐.
 
아무리 얘기해봤자 동력이 안 생기는 것 같다. TV에 출연해 정치이념을 얘기하면 고급스럽고 남성연대가 얘기하는 것은 가십거리에 불과하다. 문제는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바로 남자들이라는 것이다. 
 
활동을 5년째 하고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피아가 구분되지 않는다. 이번 퍼포먼스를 통해 '종자돈이 아니라 종자되는 사람들'을 만들어 보겠다는 것이다. 남자들이 깨어나야 한다. 퍼포먼스는 1억 원어치의 관심을 가져달라는 것이다.
 
이번 퍼포먼스가 끝나면 백 명 중에 열 명이라도 남성연대의 활동의 진정성에 대해 이해하고 알아준다고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열 명중 한 두 사람이라도, '당신 말이 맞다. 진정한 남녀평등을 위해 모든 남녀가 평등하게 같이 실천합시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지금 현재 심경은 어떠한가.
"후회한다. 어제 트위터 등을 통해 밝힌 내용은 정말 부끄러운 짓이었다. 죄송하다. 평생 반성하겠다. 이미 공언한 내용이기에 실천에 옮기지 않을 수는 없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3/07/26 [22:41]  최종편집: ⓒ shinmoongo
 
지금은 그래도 낳은 상황이다... 기자인가 13/07/29 [16:52] 수정 삭제
  지금부터 기자는. 낫다. 낳다. 낮다. 이 세 단어를 검색해 봅니다.
더 낳은 이라니.. 동감 13/07/29 [17:08] 수정 삭제
  적어도 기자라면 올바른 단어를 씁시다.. 기사 쓸 때 맞춤법이 긴가민가하다면 검색해보시길..
성재기님은 구국의 영웅이시다. 형님 13/07/30 [10:58] 수정 삭제
  성재기 = 박통 = 전두환은 동급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