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전단 살포단체 통일부 사업비 받아!

김재연 의원 "사업비 지원, 정부 스스로 남북대결 부추키는 것"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4/10/25 [15:36]

대북 전단 살포단체 통일부 사업비 받아!

김재연 의원 "사업비 지원, 정부 스스로 남북대결 부추키는 것"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4/10/25 [15:36]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 오늘 오후 예고되어 있던 탈북자들이 앞장서고 있는 보수단체의 임진각 대북전단 살포 시도가 파주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의 저지로 일단 무산된 가운데 이들의 자금동원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회 행사에 수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이 같은 행사에 상대적으로 사회적 빈곤층인 탈북자들이 어떻게 자금을 조달해 행사를 진행하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기 때문.

 

앞서 총리실에서 작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대북전단살포에 참여해 온 4개 단체가 민간경상보조 명목으로 총 2억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번에는 통일부와 안전행정부로 부터도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나 지원사업에 대한 철저한 검토가 요구되고 있다.

 

총리실에서 자금을 지원받은 단체에 대해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이 안전행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4억 5천만원이 추가로 지원한 것이 밝혀진 것.

 

김재연 의원은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와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 소속 단체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북한전략센터, 대한민국사랑회 등은  총리실에서 2013년 2014년 2억여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았다."고 다시한번 확인했다.

 

이어 이들 4개 단체들은 "여기에 더해, 안전행정부 비영리단체 지원사업을 통해 적게는 3000만원에서 많게는 7000만원의 지원을 받았으며 두 부처에서 받은 지원액을 합하면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경우 2013년 지원액은 1억 1천만원에 이르며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현재 명칭 ‘남북동행’)은 2013년 두 부처로부터 9400만원, 2014년 8500만원을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김재연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대북전단을 살포해 남북대결을 부추기고 해당지역 주민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단체에 정부가 부처를 가리지 않고 중복으로 사업비를 지원하는 것은 정부 스스로 남북대결을 부추긴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단체에 대한 정부 모든 부처의 사업비가 중복되고 있는지 철저한 실태파악을 해야 할 것이며, 남북대결과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전단 살포단체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