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식품의약국(FDA) 31년만에 남성 동성애자 헌혈 허용

이계덕 | 기사입력 2014/12/24 [11:34]

美 식품의약국(FDA) 31년만에 남성 동성애자 헌혈 허용

이계덕 | 입력 : 2014/12/24 [11:34]
[신문고] 이계덕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31년 만에 남성 동성애자·양성애자의 헌혈을 허용할 전망이다.
 
FDA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최근 수년간 다른 정부기관들과 협력해 헌혈금지정책과 연관된 과학적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동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도 (다른 남성과의) 성관계 이후 1년이 지나면 헌혈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BBC 등이 전했다.
 
1년간 제한을 두는 것은, 혈액 검사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원인 바이러스인 'HIV'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B형 간염을 적발하는 데 각각 평균 2∼4주와 2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다.
 
FDA는 내년 초 새로운 헌혈정책 개요를 만들고, 유예 기간을 거쳐 적용할 예정이다.미국은 에이즈가 창궐한 1983년부터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을 금지해 성소수자를 차별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앞서 미국 적십자사와 혈액센터는 앞서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금지에 의학·과학적인 근거가 없다면서 폐지를 촉구하기도 했다. 영국·호주·스페인 등도 최근 수년간 동성애자 남성의 헌혈을 허용하는 추세로 돌아섰다.
 
한편 미국 동성애차별반대연합(GLAAD)은 "FDA의 정책 변화는 역사에 남을 만한 결정이지만, 여전히 성정체성을 빌미로 다수 동성애·양성애자 남성을 차별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