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동성애 범죄화 시도 확고히 반대한다"

이계덕 | 기사입력 2015/01/15 [12:57]

반기문 "동성애 범죄화 시도 확고히 반대한다"

이계덕 | 입력 : 2015/01/15 [12:57]
 
[신문고] 이계덕 기자 =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최근 "동성애를 범죄로 만들려는 시도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뉴델리를 방문한 자리에서 “확고히 동성애 범죄화에 반대한다”며 동성애를 금지하는 식민 시대의 법을 언급했다고 AFP가 전했다.
 
인도 대법원은 2013년 말에 동성애 금지 법령을 다시 시행했다. 대법원은 또한 1861년의 법령을 개정하는 책임은 의원들에게 있지 판사들에게 있지 않다고 판결했다.
 
반 사무총장이 이런 발언을 한 같은 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소속된 인도국민당(BJP)의 정무장관은 인도 남서부 해양 휴양 도시 고아(Goa)에서 동성애를 차별하지 않겠다고 공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