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스코건설노조' 관련 구속, 17인 단식농성 13일부터 시작되
노 대통령에게, 검찰백서 관련자와 경찰책임자 처벌요구
 
박찬석 기자   기사입력  2007/03/14 [15:37]
‘전국민중연대’등이 소속한 ‘포항건설노조 파업의 올바른 해결과 건설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건설노조’, ‘대구경북건설노조’, ‘울산건설플랜트노조’소속, 대구교도소 수감 노동자 17명이 12일부터 검찰과 경찰의 불법 폭력에 맞서 집단 단식농성에 돌입 한다고 밝히며, 노동자와 국민의 기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역행하는 검찰과 경찰을 강력 규탄했다.
 
▲    2006년 8월 포항건설노동조합 하중근 조합원 관련 투쟁 사진/ 단병호 의원실

이들 3개노조 소속 노동자들의 단식농성은, 대구교도소에 수감중인 이지경 전 포항건설노조위원장등 포항건설노조 사태 관련 수감자 14명과 노동계 인사 3명을 포함 17명이며, 이들은 13~19일 까지 7일간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힌 것.

단식농성은 검찰의 포항건설노조사태에 대한 부적절한 대응을 규탄하고, 하중근씨 사망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것이다.

13일 기자회견에서, 전국민중연대는 특히 2월 21일 경향신문 보도로 알려진 ‘포항건설노조 불법파업사건 수사결과’라는 보고서를 문제 삼았다.

검찰이 작성한 대외비 문건인 이 보고서에는, 사찰을 통한 각종 자료가 담겨있으며,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중 한가지는 바로 하중근사망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대응 이었다.

검찰에서는 군사독재시절 <공안기관 대책회의>처럼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진행, 포스코 본사 농성을 들어갔던 작년 7월 13일보다 일주일 전인 7월 6일부터 이 대책회의를 가동했었고. '불법행위 사법처리를 위한 체증 활동 강화 및 사찰'을 점거농성 이전 부터 사전 진행한 과정등이 담겨 있었다.

또한, 이 보고서에는 하중근씨의 시신의 부검 장소를 이동하여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고, 하중근씨의 문중과 애향회, 면장까지 동원, 유족을 설득하여 가족장을 유도했다는 사실이 그대로 드러나 있었다.

대책위는 이 같이 공권력이 포스코의 하수인이 된것마냥,“검찰의 편파대응이 드러났지만 당사자인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어떠한 입장이나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하중근씨 사건 책임자 처벌, 포스코 출입제한 조치 등 여러 쟁점들이 답보상태에 놓여있다”며 “검찰백서 관련자와 경찰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한 것.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계속해서,‘대통령은 하중근 열사 폭력살인과 검경의 공안탄압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 ‘민간단체에 대한 불법 사찰을 일삼고 노조 파괴를 기획하고 공작하는 검찰 공안부를 해체하라.’ ‘살인진압 경찰책임자를 처벌하고 포항건설노조 검찰백서 관련자를 당장 파면하라.’ ‘구속자를 석방하고 포스코 출입제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등의 사항을 주장했다.

한편, 대책위는 책임자 처벌 등을 위해 16일 경찰청과 대검찰청 앞에서 집회 및 기자회견을 연다. 또 단식기간 동안 대검찰청과 대구지검 포항지청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3월 중 법무부 장관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7/03/14 [15:37]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