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인기 김포·강화·파주 등 적접지역까지 내려와…軍, 경고사격

영공침범 2017년 사드기지 촬영 후 5년 7개월 만…대응 출격 과정 강원 횡성 공군 KA-1 공격기 추락…조종사 2명 비상탈출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2/12/26 [17:29]

北 무인기 김포·강화·파주 등 적접지역까지 내려와…軍, 경고사격

영공침범 2017년 사드기지 촬영 후 5년 7개월 만…대응 출격 과정 강원 횡성 공군 KA-1 공격기 추락…조종사 2명 비상탈출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2/12/26 [17:29]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북한 무인기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우리 지역을 비행하며 정찰활동을 실시, 우리 공군이 출동 이 무인기 격추를 시도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무인기 여러 대가 26일 오전·오후 수 시간에 걸쳐 경기도 김포·강화·파주 일대에서 대대적인 정찰비행을 벌였다. 북한 무인기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은 2017년 5월 이후 5년 7개월 만이다.

 

▲ 지난 2014년 3월31일 우리 영공을 침범한 북한 무인기. 26일 이와 비슷한 크기의 북한 무인기 수 대가 경기도 김포·강화·파주 일대에서 대규모 정찰활동을 벌여 우리 전투기 공격헬기가 출동했다. 국방부 제공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26일 오전 10시25분경부터 경기도 일대 휴전선 인근 북쪽 지역에서 북한 무인기로 추정되는 미상의 항적 수개를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북한 무인기가 MDL을 넘어온 뒤 경고방송과 경고사격을 가했으며, 우리 공군의 공격헬기와 전투기 등 탐지자산을 투입해 대응 전술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무인기들은 휴전선 이남 경기도 민가까지 침입해 탐지 자산 항공기에 의해 육안으로도 식별될 정도였다. 이들 무인기는 남쪽으로 곧장 내려오지 않고 특정 지점에서 U자 또는 동서로 이동하며 정찰비행을 했다.

 

북한 무인기들은 공격 드론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출동한 우리 항공기들이 무인기 궤적을 추적하며 탐지 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 무인기는 2014∼2017년 파주 등지에서 식별된 것들과 크기가 비슷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북한 무인기의 한국 영공 침범은 2017년 5월 북한 금강에서 이륙해 경북 성주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를 촬영한 지 5년 7개월 만이다.

 

북한군은 2014년 3월부터 2017년 5월까지 11차례에 걸쳐 북한의 ‘통일대전’ 주요 침공로를 무인기로 정찰했다. 당시 무인기 정찰은 서해5도와 경기도 문산, 화천, 동해안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진행됐다.

 

한편 이 같은 북한 무인기 침투로 인해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에 항공기 운항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은 북한 무인기 도발과 관련해 이날 오후 1시 38분을 기해 항공기 이착륙 일시금지를 결정했다가 오후 3시 전후에 해제했다.

 

앞서 또 26일 오전 11시 39분경에는 강원 횡성군 횡성읍 묵계리에서 우리공군 KA-1 경공격기 1대가 추락했다. 

 

공군에 따르면 원주기지 소속의 이 경공격기는 기지에서 이륙하던 중 추락했다. 조종사 A(27)씨와 B(25)씨 등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해 소방당국에 의해 이송됐으며, 의식이 명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공격기는 묵계리 일대 밭에 떨어졌으며 연소 확대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민가 피해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으며 군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추락한 KA-1은 북한의 무인기 영공침범에 대응 출격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추정을 낳고 있다. KA-1은 KT-1 기본훈련기를 토대로 개발한 전술통제용 항공기로 2005년 도입됐다.

 

길이 10.9m, 날개폭 10.3m, 높이 3.7m로, 12.7mm 기관포와 2.75인치 공대지 로켓으로 무장, 지상군에 화력을 지원하는 공군의 CAS(근접항공지원) 작전 등에 투입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