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건설노동자 증가에 발맞춰, 건설현장 노동여건 개선해야”

노덕봉 기자 | 기사입력 2023/09/14 [09:41]

“여성 건설노동자 증가에 발맞춰, 건설현장 노동여건 개선해야”

노덕봉 기자 | 입력 : 2023/09/14 [09:41]

 

윤미향 의원(비례대표)은 9월 14일(목) 국회에서 강민정, 강은미, 서영교, 송옥주, 우상호, 최강욱, 홍익표 국회의원, 국회 여성·아동 인권 포럼(권인숙 대표의원, 남인순, 송옥주, 유정주, 윤미향, 이탄희, 장혜영, 정춘숙, 진선미 의원)과 함께 <건설현장 여성노동자 국회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하며, 14일(목)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로비에서 건설 현장 여성 노동자와 함께하는 개막식이 열릴 예정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건설 현장의 여성 노동자 비율은 매년 증가해 2014년 15만 4천여 명(8.51%)에서 2023년 26만 2천여 명(12.52%)으로 늘어났으나, 여성 노동자들은 여전히 단순 업무에만 배치되거나, 숙련 기술을 쌓을 기회가 없어 낮은 임금을 받는 등 차별적 근로환경에 놓여 있다.

 

또한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의 ‘2023 폭염기 공공공사 건설현장 편의시설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 전용 샤워실, 탈의실이 없는 현장은 93%에 달했고, 휴게실이 없는 현장은 86%가 넘는 등 여성 노동자를 위한 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개선이 절실하다.

 

이에 윤미향 의원은 건설 현장 곳곳에서 여성 노동자들이 한 사람의 기능인으로서 일하는 다양한 모습을 알리고, 건설 현장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법·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국회 사진전을 마련했다.

 

사진전을 주최한 윤미향 의원은 “건설 현장의 여성 노동자 안전보건 향상을 위해 안전보호장비를 지급하도록 하고, 건설업 기초안전보건교육에 성희롱 예방교육을 포함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며 “여성 건설노동자 증가에 발맞춰 건설현장 노동여건도 개선되길 바라며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과 함께 사진전을 개최했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