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단결력 최고! 역경으로 하나 된 홍콩 촬영기!

송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9/16 [10:38]

‘홍김동전’ 단결력 최고! 역경으로 하나 된 홍콩 촬영기!

송경민 기자 | 입력 : 2023/09/16 [10:38]

 

 

‘홍김동전’의 스펙타클한 홍콩 촬영기가 공개됐다. 사상 첫 해외 촬영이라는 역사적인 순간에 예상치 못한 태풍 ‘사올라’를 만나 한층 더 다이나믹한 상황이 펼쳐지며 뜻밖의 웃음퍼레이드가 이어졌다.

 

14일(목) 방송된 ‘홍김동전’ 53회는 ‘동전 여행 in 홍콩’으로 출국에 앞서 멤버들의 심상치 않은 드레스 코드가 공개됐다. 홍진경은 동방불패의 이연걸, 김숙은 천녀유혼의 왕조현, 조세호는 영웅본색의 주윤발, 주우재는 중경삼림의 양조위, 우영은 이소룡으로 완벽 빙의했고, 주우재는 “이러다 우리 출국이 안될 수도 있어”라는 말로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며 웃음보를 자극했다.

 

출국 3일 전 동전 던지기로 항공기 좌석 등급을 결정해둔 멤버들은 제작진의 결과발표를 기다리며 마음을 졸이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숙, 조세호, 주우재, 홍진경의 비즈니스석이 확정됐고, 우영만 홀로 이코노미석에 당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홍콩 최고급 호텔에 도착한 멤버들은 빅토리아 하버 뷰 스위트룸에 감탄을 쏟아내면서도 “다시 못 올 수도 있다”며 인증샷 촬영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동전 던지기로 ‘로얄 VS 로컬’ 홍콩 촬영 컨셉을 정하기로 한 멤버들. 홍진경과 조세호, 주우재는 미쉐린 가이드에 등재된 레스토랑에서 최고급 광둥 요리를 맛본 뒤 스타의 거리에서 야경을 감상하는 ‘로얄 로드’, 김숙과 우영은 현지인 맛집과 태평산길, 소호거리 등을 둘러보는 ‘로컬 로드’에 당첨됐다. 현지인에게 인기있는 볶음밥 전문점에 도착한 김숙과 우영은 밀크티와 볶음밥 등 푸짐하게 나온 메뉴들에 폭풍 감탄을 이어갔다. 한편, VIP룸으로 입장한 홍진경, 조세호, 주우재는 경호원들의 삼엄한 경계 속에서 미쉐린 투스타 레스토랑에서 코스 요리를 즐겼고, 홍진경은 “최고야” 라고 감탄을 연발했다.

 

김숙과 우영이 갔던 볶음밥 집에서 만난 직원이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는데 해당 직원이 사실은 2PM 콘서트 티켓을 예약한 찐팬임을 알게 된 우영의 광대가 치솟았다. 홍콩에서 운명처럼 만난 현지 팬과 인증샷까지 남기며 행복한 식사를 마친 김숙과 우영은 비가 내려 한층 더 운치 있는 홍콩의 거리에서 현지인들과 소통하며 즐거운 거리 데이트를 이어갔다. 특히, 거리 한복판에서 허공으로 점프하는 우영과 흰 소복을 입고 하늘을 나는 듯한 김숙이 남긴 점프샷은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한편 VIP룸에서 식사 중이던 홍진경, 조세호, 주우재는 식사 도중 태풍으로 인해 일찍 영업을 끝낸다는 소식에 레스토랑을 나서야 했다. 점점 더 거세지는 바람과 빗줄기에 ‘홍김동전’ 멤버들과 제작진의 걱정이 높아지고, 홍진경이 “난 이런 광경은 처음 봐”라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첫 해외 촬영과 74년 만에 홍콩을 강타하는 슈퍼 태풍 ‘사올라’가 맞닥뜨릴 수 있는 확률에 대해 토론하던 멤버들은 출국 당시 멤버들이 탔던 비행기가 태풍 상륙 직전 이륙 허가를 받은 마지막 비행기였다는 사실을 알고 모두가 망연자실한 가운데 조세호는 “왜 우리한테만 이런 일들이 생기지?”하면서도 제작진은 긴급 회의에 돌입해 촬영 컨셉 전면 수정에 나섰다.  

 

이어, 멤버들은 룸서비스 저녁 식사를 건 ‘방구석 게임’으로 돌발 상황에서의 재난 극복 역량 파악을 위한 릴레이로 말하는 ‘세글자 게임’을 시작한다. 주우재는 “우리 다섯 멤버 자존감 높여”라며 주문을 잊지 않았다. 이 같은 주문에 힘입어 첫 게임을 가볍게 성공한 멤버들이 환호했지만 제작진에 의해 무효처리 됐고, 제시어 ‘사랑’에 맞춰 다시 한번 도전한 멤버들이 깔끔하게 문장을 완성시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우영은 “지금 우리가 역경이잖아요 그래서 단합이 되나봐요”라며 감격해 했다. 주우재는 “앞으로 ‘홍김동전’에서 이 게임 못하게 해주자”라며 기세를 몰아 번외게임까지 제안해 게임이 재개됐지만 말문이 막힌 조세호로 인해 앞서 획득한 로스트 스프링 치킨까지 잃게 되면서 멤버들의 원망이 쏟아졌고, “우리를 검증해 보고 싶다”며 한번의 기회를 더 요청한 주우재는 본인이 제시어로 나오자 “싸가지”로 문장을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홍진경은 4글자 “(마음이) 못됐지만”으로 이어받아 게임 실패와 함께 주우재에게 상처까지 안기는 2콤보 자살골로 폭소를 안겼다.

 

이어 재난 상황에서 “내가 갈게”라는 말을 이끌어 내야 하는 ‘지인에게 전화 걸기’ 게임에서 조세호가 첫 타자로 나섰지만 잔소리만 늘어놓는 어머니와의 통화는 웃음만 안겼고, 주우재 역시 충북 제천으로 휴가를 떠난 라도에게 말도 제대로 꺼내지 못한 채 실패하면서 남은 멤버들은 지인과의 통화에서 ‘내가 갈게’를 끌어낼 수 있을지 다음주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이에 대해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오늘 너무 너무 재미있었다. 그 짧은 바깥 풍경마저 너무 좋았어”, “모른척할게요. 그냥 한 편만 더 줘요”, “부자가 여깄네 한참 웃었네”, “오늘 배 찢어지게 웃었어”, “홍김동전 멤버들 가족 여행 같고 너무 좋아”, “드디어 잘하는 게임 발견했나 봄 웃다가 끝났네”, “오늘 편집까지 너무 웃겨. 아쉽지만 풍경도 본걸로 하자”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동전 던지기’에 웃고 우는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