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10.4선언 16주년 기념사 "다시 평화로 힘을 모아야 할 때"

신고은 기자 | 기사입력 2023/10/05 [12:54]

문재인, 10.4선언 16주년 기념사 "다시 평화로 힘을 모아야 할 때"

신고은 기자 | 입력 : 2023/10/05 [12:54]

문재인 전 대통령이 "남북관계가 또다시 앞이 캄캄한 어두운 터널 속에 들어섰다"며 "대립이 격화되는 국제 질서 속에 한반도의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데, 끝이 보이지 않고 대화의 노력조차 없어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 손을잡고 군사분계선을 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신문고 자료사진)

 

문 전 대통령은 4일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10.4 선언 발표 16주년을 맞아 4일 "다시 평화로 힘을 모아야 할 때"라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은 한반도에 평화의 지도를 그리며 번영의 미래를 구상했던 10.4 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라며 "국민들이 함께 절실하게 평화를 바라며 힘을 모은다면, 보다 일찍 어둠의 시간을 끝내고 밝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어 "그래야만 다시 대화의 문이 열리고 평화의 시계가 돌아갈 것이며, 10.4 선언이 구상했던 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꿈이 아닌 현실로 가까이 다가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문 전 대통령은 "10.4 선언의 담대한 구상은 우리 겨레의 소망을 담은 원대한 포부이면서 동시에 남과 북이 실천의지를 가진다면 충분히 이룰 수 있는 구체적인 목표"라며 "그 역사적 선언 이후 11년의 긴 공백과 퇴행이 있었지만,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으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되살아남으로써, 우리가 바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오늘은 한반도에 평화의 지도를 그리며 번영의 미래를 구상했던 10.4 남북공동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입니다.

 

10.4 선언의 담대한 구상은 우리 겨레의 소망을 담은 원대한 포부이면서 동시에 남과 북이 실천의지를 가진다면 충분히 이룰 수 있는 구체적인 목표입니다. 

 

그 역사적 선언 이후 11년의 긴 공백과 퇴행이 있었지만,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으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되살아남으로써, 우리가 바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남북관계가 또다시 앞이 캄캄한 어두운 터널 속에 들어섰습니다. 대립이 격화되는 국제 질서 속에 한반도의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데, 끝이 보이지 않고 대화의 노력조차 없어 걱정이 큽니다. 

 

다시 평화로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국민들이 함께 절실하게 평화를 바라며 힘을 모은다면, 보다 일찍 어둠의 시간을 끝내고

밝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래야만 다시 대화의 문이 열리고 평화의 시계가 돌아갈 것이며, 10.4 선언이 구상했던 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꿈이 아닌 현실로 가까이 다가오게 될 것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