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아파트 지하주차장 기둥파열 긴급조치 완료...시의회 현장방문 확인

보조기둥 30본 추가설치, 정밀안전진단·보수공사 신속 진행 예정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3/11/21 [09:54]

일산 아파트 지하주차장 기둥파열 긴급조치 완료...시의회 현장방문 확인

보조기둥 30본 추가설치, 정밀안전진단·보수공사 신속 진행 예정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3/11/21 [09:54]

▲ 보조기둥 30본 추가설치, 정밀안전진단·보수공사 신속 진행 예정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이동환 고양시장 “시민 안전 확보·불편 해소 위해 조속한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제정 촉구”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지난 17일 새벽 4시경에 발생한 일산서구 아파트 지하주차장 기둥 1개소 파열 사고와 관련해 긴급조치를 완료했다고 20일 전했다.

 

고양시는 당일 오후 3시에 일산소방서 및 입주자대표회의, 안전진단업체와 함께 긴급 안전조치, 안전진단 및 보수보강 공사 일정을 협의했다.

 

이어서 시는 사고 발생일인 17일 응급조치로 보조기둥 12개를 설치하고 18일 오전 파열기둥과 주변 기둥, 슬래브에 추가 파손을 방지하기 위한 잭-서포트 30본을 추가 설치했다.

 

사고 발생 아파트는 1994년 11월에 준공되어 30년 가깝게 노후된 아파트로 이를 시공한 건설사는 1997년 외환위기 때 파산하여 현재 존립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는 준공 후 30년이 경과하여, 「주택법」및「공동주택관리법」상 내력구조부 하자담보책임기간 10년이 경과한 상태다. 또한 사업주체 파산으로 사업주체의 하자보수를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고양시 안전자문단 구조전문가에 따르면 입주자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구조적 안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하주차장의 지상부는 노상주차장이고 지하주차장과 아파트가 분리되어 약 10m 정도 거리가 있다. 주거동 아파트는 콘크리트파일(PHC파일) 기초로 건립되어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입주자대표회의와 시(市) 등 관계기관은 17일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이달 안에 안전진단업체와 긴급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12월 중 정밀안전진단 완료, 보수·보강 공법을 결정하여 빠른 시일 내에 공사를 완료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1990년대 초에 준공된 아파트 중 4개 단지를 대상으로 민간구조안전전문가와 함께 12월초까지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검토하여 확대 시행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1기 신도시 건립 당시 일부 건설사의 안전이나 품질에 대한 인식과 관계 법률상 구조·시공 기준이 요즘에 비해 낮고, 공사 관리·감독 체계가 허술하여 이번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하면서, 이를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철저한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이 시장은 “일산신도시를 포함한 1기 신도시 아파트의 안전과 품질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후계획도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보조기둥 30본 추가설치, 정밀안전진단·보수공사 신속 진행 예정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한편 고양특례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김해련)는 11월 20일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기둥 파열(이하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사고로 인해 해당 지하주차장 기둥 47본 중 1개소가 파열됐으며 다른 기둥은 외관상 파열 징후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그 외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고양특례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주엽동 주차장 기둥 파열 현장 방문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이날 현장에는 김해련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과 신현철 부위원장을 비롯하여 권용재, 김미경, 김민숙, 이영훈, 이해림, 임홍열 위원이 참석하여 고양시 교통주택정책실으로부터 사고 직후 조치에 대해 보고받았다.

 

고양특례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해당 지하주차장 및 상부 차량 및 인원 통제 ▲잭서포트 4본 및 동바리 8본 응급 보강 조치 ▲‘국토안전관리원’ 및 ‘고양시 안전자문단’ 민간전문가 3인의 현장 조사 ▲ 잭서포트 30본 추가 설치 등 응급 조치가 실시되었음을 꼼꼼히 확인했다.

 

김해련 위원장은 “많은 주민들이 거주하는 공동주택 주차장에서 기둥이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고양시와 의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신속한 안전 진단과 원인 조사가 철저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