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방대 의대교수 1천명 늘려"...의사들 "지방병원 의사도 못 구해"

신고은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0:24]

정부 "지방대 의대교수 1천명 늘려"...의사들 "지방병원 의사도 못 구해"

신고은 기자 | 입력 : 2024/02/29 [10:24]

[신문고뉴스] 신고은 기자 = 전공의들의 현장이탈과 의대생들의 휴학 등으로 정부의 의대정원 2천명 증원에 반발하고 있는 의료계를 향해 정부가 필수 의료와 지역 의료를 강화하고 의학 교육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거점국립대 의대 교수를 2027년까지 천 명 늘리고 현장 수요를 고려해 추가로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회의를 하고 있는 전공의 대표들    

 

의사 집단행동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는 29일 오전 회의를 열고 2027년까지 거점국립대 의대 교수를 천 명 늘리고 광역응급의료상황실 개소 일정을 두 달 앞당기기로 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 정부의 의료 개혁은 국민과 지역을 살리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며 "의료 개혁을 통해 국민이 어디에서나, 제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5월까지 순차적으로 개소 예정이던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의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을 3월 4일에 조기 개소한다"고 한 뒤 "광역응급의료상황실에서 응급환자가 적시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중증·위급환자의 전원을 종합적으로 관리·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은 정부의 발표에 당장 의료계는 "아무말 대잔치"라는 지적이 나왔다.

 

정부의 이 발표를 TV를 통해 지켜보던 서울의 한 중형병원 의사는 "연봉 4억 줘도 시골병원 안 간다는데 지방의대 교수를 1000명을 늘린다?"라며 "그 교수들 월급 줄 돈은 누가 내는가? 교수 1000명 늘리면 간호사 임상병리사 방사선사도 그에 버금가게 늘려야 하는데 그 돈은 또 어디서 나오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의대에서 교수 하겠다는 의사 없으면 입학정원 2000명 늘려서 받은 학생들 의대 3년만에 졸업시키고 교수 시킬 것인가? 야당 대표도 자상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으로 가는데 누가 지방의대 교수하러 1000명이나 몰려가는가?"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이번 증원 이슈는 의사들에게 도덕적으로도, 명분적으로도 아무런 약점이 없다. 게다가 개원가보다 젊은 의사들(전공의 및 의대생)의 눈앞에 닥친 생존권 차원의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정부가 아무리 강경책으로 써도 의사들, 특히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마음을 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