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체형 극초음속 미사일…“합참은 600㎞ 비행 北은 1000㎞”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1:11]

北 고체형 극초음속 미사일…“합참은 600㎞ 비행 北은 1000㎞”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4/04/03 [11:11]

▲ #화성포-16나 #극초음속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사일 #미사일 #극초음속미사일 #김정은 #미사일총국 #화성포 #활공비행전투부  자료사진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탄두)를 장착한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탄도미사일인 '화성포-16나'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북은 이날 시험발사에 대해 "새로운 무기체계의 첫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해 사거리를 1000㎞ 한도 내로 국한시켰다"면서 "2단부 발동기(엔진) 시동 지연과 능동 구간에서 급격한 궤도변경 비행 방식으로 속도·고도를 강제 제한하면서 활공 도약형 비행궤도 특성과 측면기동 능력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사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1차 정점고도 101.1㎞, 2차 정점고도 72.3㎞를 찍으며 비행해 사거리 1000㎞의 동해상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으며 주변국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 #화성포-16나 #극초음속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사일 #미사일 #극초음속미사일 #김정은 #미사일총국 #화성포 #활공비행전투부  

 

한편 전문가들 분석에 따르면 화성포-16나의 사거리는 6000㎞ 이상으로, 괌을 비롯해 알래스카와 하와이 등을 직접적으로 타격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