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쓰레기 살포 중단, 삐라 살포 재개시 백배의 휴지와 오물 집중 살포"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02 [23:00]

北 "쓰레기 살포 중단, 삐라 살포 재개시 백배의 휴지와 오물 집중 살포"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4/06/02 [23:00]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북한이 최근 남쪽으로 쏟아 버린 쓰레기 풍선의 살포를 잠정적으로 중단하지만 다시 북측으로 '삐라'(전단)를 보내온다면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2일 밤 김강일 북한 국방성 부상은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는 한국 것들에게 널려진 휴지장들을 주워 담는 노릇이 얼마나 기분이 더럽고 많은 공력이 소비되는지 충분한 체험을 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 트위터에 올라 온 오물풍선 피해사진     

 

김 부상은 이 담화에서 "지난 5월 28일 밤부터 6월 2일 새벽까지 우리는 인간쓰레기들이 만지작질하기 좋아하는 휴지쓰레기 15t을 각종 기구 3천500여개로 한국 국경 부근과 수도권 지역에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오물 풍선 살포에 대해 "한국 것들의 삐라살포에 대한 철저한 대응조치"라며 "한국 것들이 반공화국 삐라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집중 살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일 밤부터 살포한 오물 풍선이 2일 오후 1시까지 서울·경기·충청·경북 등 지역에서 72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8∼29일 오물 풍선 260여개를 남쪽으로 날린 데 이어 전날 사흘 만에 살포를 재개한 것으로, 모두 합쳐 지금까지 1천개 가까이 식별됐다.

 

경찰도 "북한이 두 차례에 걸쳐 살포한 대남 오물 풍선과 관련해 전국에서 80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9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오물 풍선과 관련해 들어온 112 신고는 총 860건이다. 구체적으로 살피면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581건, 재난문자 내용 등 관련 문의 신고가 279건이다.

 

경찰과 소방은 신고 접수 즉시 출동해 현장 보존 등 초동 조치를, 군은 풍선이나 그 잔해를 수거해 관련 기관에서 정밀 분석을 하고 있다.

 

2차 살포가 이뤄진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서울은 양천구·영등포구·마포구 등 서부지역에서 112 신고가 집중됐으며,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대 캠퍼스 교수연구동에서도 나뒹굴고 있는 대남 전단이 발견됐다. 

 

경기는 고양·파주·부천·안양 등지에서, 인천은 미추홀구·부평구·서구·중구 등지에서 밤사이 신고가 이어진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 22분께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는 오물 풍선에 맞은 승용차 앞유리창이 박살 나는 일도 발생했다.

 

이밖에 강원 홍천·원주·영월·태백과 경북 예천·안동·포항 등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오물 풍선을 목격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재까지 발견된 오물 풍선 안에서는 담배꽁초, 폐지, 비닐 등 쓰레기 등이 나왔으며 화생방(화학·생물학·방사능) 오염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수도방위사령부, 서울경찰청,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연계해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실시간 상황 파악 및 대응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북한 대남전단 및 오염물 풍선 발견 시 군이나 경찰 등 관계 당국에 신속히 신고하고 안전을 위해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